정의로운 전환을 위한 에너지기후정책연구소
 
 
ENGLISH  |  HOME  |  SITEMAP

    활동마당

 
작성일 : 15-09-09 15:03
[에정뉴스] <대안 시나리오> 암울한 미래 예측, 그래도 더 나은 미래를 상상한다.
 글쓴이 : 에정센…
조회 : 4,409  

암울한 미래 예측, 그래도 더 나은 미래를 상상한다.

20여명의 시민 패널들이 더 나은 미래를 위한 에너지 대안 시나리오를 만들어가고 있습니다.

지난 6월과 7월, 두 달간 모집된 시민패널 중 연령과 성별을 고려한 20분의 시민 패널을 확정하였습니다. 그리고 최종 확정된 패널들은 8월 22일(토), 오리엔테이션에 이어 9월 5일(토)에는 예비모임을 가졌습니다. 다양한 연령대에 서로 다른 직업과 관심사 그리고 정치 성향을 가진 패널들은 이 두 번의 모임을 통해 패널들의 미션을 숙지하고, 기본적인 에너지 시스템에 대한 이해를 넓히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열강 중이신 충북대 진상현 교수님과 열공 중이신 패널들>

지난 모임에서는 가볍게 몸과 뇌를 풀기위해 조별로 간단한 토론의 시간도 가졌는데요. 질문은 “이대로 산다면 우리의 미래는 어떤 모습일까?” 그리고 다른 하나는 “내가 바라는 미래는 어떤 모습인가?”였습니다. 이렇게 진행된 조모임은 우리가 왜 포캐스팅(Forecasting)이 아니라 백캐스팅(Backcasting)이라는 방식으로 미래 대안 시나리오를 만들고자 하는지 보여줍니다.


                    <어색하면 어쩌나 걱정했었는데 두번째 만남임에도 열띈 토론 장착!>

결과는 어땠을 까요? 핵사고가 분명이 한번쯤은 일어날 것이라는 예측, 사람보다 돈이 우선시 되고, 양극화가 더 심화될 것이라는 예측, 기후변화가 심각하게 일어나서 우리나라의 지도가 바뀔 것이라는 예측 등 대부분의 조에서 미래를 아주 비관적으로 예측했습니다. 반면, 내가 바라는 사회는 평등하고, 평화로운 세상, 재생가능에너지로 전환되고 공유의 경제가 발현되는 세상 등으로 표현되었습니다.


                   <조별 발표가 이어졌습니다. 발표의 내용을 함축하자면! "암울한 미래가 예측되지만 그래도 우리는 더 나은 미래를 상상한다." 정도?>

지금껏 대부분의 에너지 시나리오들은 우리가 어떻게 살아왔고 그 추세로 어떻게 살게 될 것인지 예측하는 포캐스팅 방식의 시나리오였다면, 연구소에서 진행하는 대안 시나리오는 미래에 우리가 어떤 삶을 살고자 하는가를 먼저 이야기하고 그렇다면 “우리는 앞으로 무엇을 해야하는가”에 대한 답을 찾아가는 백캐스팅 방식을 선택합니다.

이제 시민패널들은 9월 19~20일, 1박 2일 동안 집중적으로 미래를 상상하고 이에 맞는 목표를 설정하게 됩니다. 이를 위해 아주 중요한 네 가지 질문을 던져 봅니다.

질문 1. 경제성장과 삶: 미래에 바람직한 경제모델은 무엇이고, 우리는 어떤 삶을 살아야 하는가

질문 2. 에너지 공급과 수요: 미래에 에너지를 얼마만큼 사용하는 게 바람직하고, 거기에 맞는 에너지 정책의 기본방향은 무엇이어야 하는가?

질문 3. 에너지원과 기술: 미래에는 어떤 에너지원을 활용하고, 어떤 에너지기술에 투자해야 하는가

질문 4. 에너지 거버넌스: 누가 미래의 에너지 시스템을 어떻게 결정하고, 누가, 어디에서, 어떻게 그 사업을 실시해야 하는가?

여러분도 함께 고민해보시죠! ^^


 
   
 

 
    (사)에너지기후정책연구소  
    서울시 마포대로14가길 14-15 (2층) [04207] *지번주소: 서울시 마포구 공덕동 105-170
    전화 : 02-6404-8440  팩스 : 02-6402-8439  이메일 : mail@ecpi.or.kr  웹사이트 : http://ecpi.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