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로운 전환을 위한 에너지기후정책연구소
 
 
ENGLISH  |  HOME  |  SITEMAP

    활동마당

 
작성일 : 11-06-06 17:46
[언론기사] [경향신문]딜레마에 빠진 신재생에너지
 글쓴이 : 에정센…
조회 : 16,620  
딜레마에 빠진 신재생에너지

ㆍ태양광은 산지 훼손·풍력은 가동 중 소음 공해
ㆍ대단지·경제성만 추구… 소규모 분산형 바람직


환경파괴 논란을 겪고 있는 신재생에너지는 조력발전만이 아니다.

태양광발전은 산지파괴, 풍력발전소음공해와 산 정상부 훼손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신재생에너지 확대가 대규모 발전단지 조성 중심으로 이뤄지기 때문이다.

태양광단지 상당수는 산자락이나 숲을 깎아내 조성되고 있다. 산지나 임야가 매입이 수월하고 값이 싸 대규모 단지를 조성할 수 있고, 경제성도 높기 때문이다. 전국 태양광발전소의 39%인 618곳이 산지에 설치돼 있고 산지 훼손 면적만 730만㎡에 이른다.
풍력단지는 가동 중의 소음공해가 심각해 문제다. 일정 세기 이상의 바람을 확보하기 위해 산 정상부 능선을 따라 발전기가 조성되면서 자연파괴 비판도 만만치 않다.

대관령풍력단지는 오랫동안 백두대간 훼손 지적을 받아왔고, 내년 조성 예정인 전북 무주풍력발전단지도 소음공해와 환경파괴로 주민들과 환경단체의 반대에 직면해 있다.

‘환경을 살리기 위해 환경을 파괴하는’ 신재생에너지의 딜레마는 현재의 신재생에너지 확대 방식이 발전소 중심의 중앙집중형 발전이기 때문으로 보인다. 발전소들이 신재생에너지 의무 조성 비율을 맞추기 위해 발전량이 높은 대규모 단지를 앞다퉈 조성하기 때문에 환경파괴가 수반될 수 있다는 것이다.

박년배 세종대학교 기후변화특성화대학원 연구교수는 “재생가능에너지의 확대는 소비지 가까운 곳에, 그리고 소규모 분산형 발전으로 하는 것이 원칙”이라고 지적했다.

이정필 기후에너지정책연구소 상임연구원은 “태양광은 건물 지붕을 활용하고, 풍력은 해상을 이용하는 등 지역 상황에 맞도록 신재생에너지 공급 방식을 다양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최명애 기자 glaukus@kyunghyang.com

입력 : 2011-05-30 20:59:56수정 : 2011-05-30 20:59:56

* 원문 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105302059565&code=940701

* 관련 기사
온실가스 줄지만 갯벌 파괴…조력발전의 ‘두 얼굴’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105302101285&code=940701

 
   
 


 
    (사)에너지기후정책연구소  
    서울시 삼개로 15-10 (4층) [04172] *지번주소: 서울시 마포구 도화동 203-2
    전화 : 02-6404-8440  팩스 : 02-6402-8439  이메일 : mail@ecpi.or.kr  웹사이트 : http://ecpi.or.kr